Logger Script

머리가 맑아져 이야기가 잘 들어오고, 말에도 설득력이 생겨 부하 직원이 자연스레 따른다.

관리자
조회수 195

TM을 시작하면서부터 아무리 딱딱한 회의 중에도 졸리지 않았다. 별로 중요하지 않은 것 같은 이야기가 나올 때면 의례 눈을 감은 채 듣고 있었다. 그러나 그 상태에서도 환하게 맑아져서 자연히 이야기가 머리에 잘 들어오곤 했다. 

또 상대방의 이야기를 잘 들을 수 있기 때문인지 자신이 얘기할 때도 설득력이 생겼다. 지금은 그 덕택인지 부하 쪽에서 자연스럽게 따라오게 됐다.

- 회사 경영, 59세 남성